의령군 시민단체, 이선두 군수 규탄 성명서 발표… 파장 확산

 
 
기사공유
지난 11일 이선두 의령군수 불법선거와 관련해 증거인멸을 위한 위증교사를 시도한 정황이 법정에서 폭로된 가운데 시민단체가 나서 이선두 군수 구속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잇다./사진=임승제 기자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선두 의령군수가 증거인멸을 위한 위증교사 혐의가 법정에서 폭로되면서 시민단체가 나서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경남 양산희망연대(상임대표 김진숙)와 희망연대의령지회(공동대표 김창호)가 지난 11일 의령군청 광장에서 이선두 의령군수의 불법선거와 관련, 위증교사 혐의에 대한 규탄집회를 가졌다.

이 과정에서 하승식 의령군 행정과장이 공무원 50여명을 동원해 이를 제지하면서 한바탕 소동이 일기도 했다. 

이날 집회를 주도한 시민단체는 "민주주의 정신 훼손과 국민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주장하면서 “부정선거를 자행하고 증거인멸을 위한 위증교사까지 거침없이 시도한 이선두 군수는 공개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외쳤다.

또 “사법기관은 이 군수의 증거인멸을 위한 위증교사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규명하고 관련자를 모두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의병의 발상지이자, 충의의 고장으로 명예가 드높은 우리고장이 고을 수령으로 인해 헤어날 수 없는 수렁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탄식했다.

이 단체는 또 공직선거를 지향해야 할 군수가 무조건 당선되기 위해 불법선거운동을 자행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도 공분했다.

또한 “반성은커녕, 오히려 사건을 덮기 위해 증거인멸을 위한 위증교사를 서슴없이 자행한 행위에 대해서는 군민으로서 수치심을 넘어 분노가 끓어 오른다”고 울분을 토했다.
공무원 50여명이 동원돼 시민단체의 평화적인 국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임승제 기자

최근 이 군수의 재판과정에서 폭로된 위증교사 혐의에 대한 군민들의 분노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특히 이들은 “이 군수의 이같은 행위는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고 사법부를 농단한 것으로 막대한 범법행위로서 용서받지 못할 중범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법정 증언에 따르면, 이 군수 일행은 녹취 등을 우려한 나머지 알몸으로 사우나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안겼다.

희망연대는 의령군이 발주한 수의계약 폭로와 관련해서도 일침을 날렸다. “여태 공사업자들의 선거판 줄서기 관행이 자행돼 왔다는 것이 공식적으로 실체를 드러냈다“며 ”선거운동이 공사수주로 연결되는 바로미터“라는 법정 증언을 언급하며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했다.

이밖에 현재 수사가 진행중인 토요애유통 비리 관련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들은 “군정사상 최악의 부정부패로 회자되고 있는 토요애비리에 대해 의령군은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사법기관의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비리와 관련해 전임 군수들과 현 군수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면서 이를 부각시켰다.

이와 관련해 희망연대는 경찰수사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경남경찰청이 지난해 오영호 전 군수의 비리사건으로 수사를 진행하면서 토요애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7개월을 검토하고 반환했다”면서 "이후 토요애비리가 본격적으로 터져 나온 배경에 대해 경찰의 명확한 답변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시점에는 오영호 전 군수가 사법기관을 대상으로 금품로비를 시도하고 있다는 설이 지역에 파다했던 시기였다”며 “이와 관련해 의혹이 넘치는 만큼 경찰청 감찰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해 파장을 예고했다.

특히 이 단체는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는 의령군의회는 대체 누구를 위한 기구인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날 규탄집회를 진행한 양산희망연대와 희망연대의령지회는 아래와 같이 촉구했다.

▲이선두 군수는 즉각 군민들앞에 사죄하고 사퇴하라!
▲의령군은 토요애 관련,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군민들의 의혹해소에 즉각 나서라!
▲의령군의회는 더이상 군민들을 기망하지 말고 토요애 비리사태 진상규명을 위해 본연의 의무를 다하고 군민들을 섬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
▲검찰, 경찰 등 사법기관은 즉각 이선두 군수 위증교사는 물론 토요애 비리, 수의계약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여 진상규명과 관련자 전원을 구속 수사하고 지역의 부정부패를 척결하라.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