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언론에 깊은 유감”… “사실 왜곡 한다”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언론의 보도 행태에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검찰 수사 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어서다.

정 교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 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사법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일부 언론에 사실인양 보도되고 있는 내용들은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라며 “그 때까지 수사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