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고학생부군신위’… 추석 차례상 지방 쓰는 법은?

 
 
기사공유
추석 차례상에 쓰일 지방 쓰는 법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 연휴가 시작되면서 차례상에 쓰일 ‘지방 쓰는 법’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지방은 고인의 이름과 사망날짜 등이 적힌 위패인 ‘신주’가 없는 집안에서 차례로 조상을 모시기 위해 임시로 이를 종이에 기록한 위패를 뜻한다.

차례상에 올리는 지방은 폭 6㎝, 길이 22㎝의 깨끗한 한지(백지나 창호지)에 붓을 이용해 작성한다. 한자로 쓰는 것이 전통이지만 최근에는 한글로도 쓴다.

글씨는 세로로 작성하며 지방의 상단 모서리가 접히거나 잘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지방에는 고인을 모신다는 뜻의 나타날 현(顯)자를 쓴 뒤 고인과 차례를 모시는 사람과의 관계, 고인의 직위, 고인의 이름, 신위(신령의 자리로 설치된 장소라는 뜻의 神位) 순으로 쓴다.

부모님 차례의 경우 두 분이 모두 돌아가셨을 때는 하나의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쓰며 아버지는 왼쪽, 어머니는 오른쪽에 적는다.

부모님이 아닌 조상의 경우 지방에 쓸 조상이 두 분 이상이면 남자 조상을 왼쪽에 쓰고 여자 조상을 오른쪽에 적는다.

차례를 모시는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아버지는 상고할 고(考), 어머니는 죽은 어미 비(妣), 할아버지는 조고(祖考), 할머니는 조비(祖妣), 증조 이상에는 증(曾)자와 고(高)자를 앞에 붙인다.

관계 뒤에는 직위를 적는다. 만약 조상이 벼슬을 했다면 관계 뒤에 벼슬 이름을 쓰면 된다. 벼슬을 지내지 않았다면 남자 조상은 학생(學生), 여자 조상은 유인(孺人)이라 적는다.

이어 벼슬 뒤에 이름을 적고 남자 조상은 부군(府君)이라 쓰고 여자 조상은 고인의 본관과 성씨를 적으면 된다.

여기에 마지막으로 신위(神位)를 붙이면 되는데 예를 들어 아버지를 기리는 제사나 차례를 지낼 경우 우리가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라고 쓰면 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