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내가 삭발한 이유는… 쓸어버리고 싶어”

 
 
기사공유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사진=뉴스1 이종덕 기자
“우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주자. 우리 결기를 보여주자. 좌절하는 국민들에게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라는 말을 전달하기 위해 고민 끝에 삭발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지난 10일 ‘눈물의 삭발식’을 진행한 이유에 대해 12일 이 같이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언주TV’에 제가 삭발을 한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약 23분 동안 삭발까지 결심한 이유를 자세히 밝혔다. 그는 발언 중간 중간 다소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영상에서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렇게 후다닥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 강행하면 야당이 아무것도 못 할 줄 알고 ‘너네 들이 잘해 봤자지’ 이렇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절대 이대로 넘어가선 안 된다. 절대로 네네 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만만하지 않다. 국민들이 좌절하고 희망을 잃고 분노가 끓어오르면서 잠을 못 이루고 있는데 나라도 그 분노를 대신 표출해주자”라고 삭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 마음을 대신 표출해야겠다. 설마 이렇게 내가 삭발을 하고 메시지를 던지면 대통령이나 조국도 듣고 있겠지”라며 “더 지나가면 우린 바보가 된다. 임명을 강행해도 그냥 성명 내고 피켓 들고 이런 것밖에 할 줄 모르는, 얼마나 무력해 보이나”라고 씁쓸해했다.

특히 이 의원은 “별거 아닐 수 있지만 뭔가 충격을 주자. 우리에게 희망을 주자는 생각에서 삭발했다”며 “이대로 주저앉지 말자. 반드시 제대로 된 정의를 바로 세우자는 말을 전달하고 싶었다. 많은 사람들이 반대했지만 이런 것 저런 것 따질 때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의원은 자신의 삭발을 ‘쇼’라고 비판하는 일부 의원들에게 날을 세웠다.

그는 “이렇게 삭발하면서 호소해도 조롱을 한다. 쇼라고 비웃는다”며 “쇼라고 비웃는 구태 정치인들, 그 나이 먹도록 대한민국 정치 이 따위로 만들고 당신들 이때까지 뭐 했나. 제 감정 같아서는 전부 다 쓸어버렸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5:30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5:30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5:30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5:30 09/18
  • 금 : 67.53상승 3.6515:30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