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정치 “보수진영 삭발은 혐오 부르는 구태 정치”

 
 
기사공유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며 삭발식을 진행한 모습. /사진=뉴시스 이종철 기자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보수진영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릴레이 삭발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12일 김기옥 대안정치 대변인은 논평에서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가 여성의원이 삭발하는 모습을 격려했는데 추석을 앞둔 국민들에게 덕담은커녕 정치혐오를 불러일으키는 구태행위를 연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계속되는 제1야당 지도부의 무능한 리더십에 대한 책임을 묻는 여론에 의하면 차라리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삭발한다면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고까지 한다”며 “이제 한국정치에서 삭발 문화가 사라지기를 희망한다. 단식이나 삭발은 보수정당의 정치수단이 될 수 없고 국민들의 공감도 얻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또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민심을 역행하는 행정부와 사법부를 제대로 견제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회 내에서 누구도 돌이킬 수 없는 의회민주주의의 제도와 절차를 만드는 노력에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을 단행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