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양돈장 숙소 가스폭발… 외국인 근로자 1명 중상

 
 
기사공유
제주 양돈장 외국인 숙소에서 가스가 폭발해 근로자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소재 한 양돈장의 외국인 근로자 숙소에서 LP가스가 폭발했다.

12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16분쯤 발생한 이 사고로 숙소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A씨(35·캄보디아)가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소방당국은 숙소 외벽과 유리 등이 파손돼 49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간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가스레인지가 설치된 숙소 부엌에서 가스가 새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