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파업 후 첫 임금교섭 결렬… 연휴에도 협상 계속

 
 
기사공유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국립암센터지부 조합원들이 최근 고양시 일산동구 국립암센터 본관에서 열린 파업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기자
지난 6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국립암센터가 파업 엿새 만인 지난 11일 병원측과 노조가 임금교섭을 재개했지만 결렬됐다.

12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부터 교섭이 재개됐지만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자정쯤 해산했다.

국립암센터 측은 복무관리를 전제로 한 ‘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수당 제외)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임금 총액 1.8% 인상 외에 위험수당 신설 지급을 요구했다.

국립암센터 측은 정부 가이드라인을 벗어날 수 없다며 노조의 요구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파업 직전인 지난 5일 협상에서는 노조 측이 경기지방노동위원회가 제시한 ‘총액 1.8% 인상’(시간외 수당 제외)과 위험수당 인상 등 6가지 조정안을 수용했다.

반면 병원 측은 총액 1.8% 임금인상안에 시간외 수당과 위험수당 지급 2가지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며 협상이 결렬돼 다음날인 6일 오전 6시부터 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국립암센터는 민간병원과 달리 ‘총 인건비 기준 인상률을 1.8% 이내로 제한’하는 기획재정부의 올해 공공기관 예산편성 지침을 따라야 한다”며 “추석 연휴에도 노조와 성실히 교섭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5:30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5:30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5:30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5:30 09/18
  • 금 : 67.53상승 3.6515:30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