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름 "술이 스트레스 해소해주지 않아… 취미활동 시작"

 
 
기사공유

한보름/사진=수작남녀 캡처
한보름이 방송에서 다양한 취미를 갖게 된 계기를 언급했다. 한보름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 '수작남녀'에서 다양한 취미활동을 공개했다. 애견미용부터 롱보드, 스킨스쿠버, 꽃꽂이 등이다. 

못하는 게 없는 왕성한 취미활동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한보름은 "25살에 데뷔해 다른 사람들보다 다소 늦은 편이었다"면서 "당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원형탈모가 생기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한보름은 처음엔 술로 스트레스를 다스렸다고 고백했다. 한보름은 "하지만 술이 스트레스를 해소해주진 않았다"면서 "그때부터 여러 가지 취미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보름은 "지금은 바리스타 자격증을 비롯해 애견미용과 스쿠버다이빙 등의 자격증을 갖고 있다"며 "꽃꽂이와 캘리그라피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