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테러' 사우디 국제유가 상승 가능성

 
 
기사공유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아프케이에 있는 아람코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사진=로이터(뉴스1)

사우디아라비아 생산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시설이 드론 테러 공격으로 타격을 받으면서 전문가들은 국제 유가가 크게 뛸 것으로 예상했다.

14일(현지시간) CNBC는 이번 공격으로 원유가격이 배럴당 1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립포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앤드류 립포 회장은 "국제유가가 월요일 거래가 시작되면 5~10달러 급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새벽 4시쯤 드론 10대가 아람코 석유시설 2곳을 공격해 불이 났고 아람코는 당분간 해당 시설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로인해 사우디 전체 원유 생산량의 절반인 약 570만배럴의 생산이 차질을 빚게 됐다. 이는 전세계 원유 공급량의 5% 정도다. 공격 직후 친이란 예멘 반군이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상황이다.

래피단 에너지그룹의 밥 맥넬리 대표는 "공격을 행한 곳이 어딘지에 따라 공포감이 더욱 커지면, 원유 가격은 배럴당 10달러 또는 그 이상으로 쉽게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일 쿠퍼 IAF 리서치담당자도 "사우디 석유시설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점을 감안하면, 단기간내에 최소 배럴당 5달러 이상 유가가 오르고 10달러까지도 오를 것"이라고 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