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촌 조카, 오늘(15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장관./사진=머니S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36)에 대해 검찰은 15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14일) 새벽 조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한 뒤 조사를 벌였고 이날에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경위와 함께 정 교수가 펀드 운용에 관여했는지를 집중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조 장관 일가가 14억여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자로서, 코링크PE의 이모 대표 등과 함께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이외 국회 인사청문회와 검찰 조사를 앞두고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와 말을 맞추고 관련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모펀드 의혹은 웰스씨앤티가 지난해 관급공사로 전년 대비 68.4% 증가한 17억2900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면서 불거졌다. 해당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때다.

앞서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조씨의 제안으로 웰스씨앤티 명의의 대포통장을 만들어 코링크PE에 제공했고, 이를 통해 23억8500만원 상당의 투자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모펀드와 관련해 실제 투자한 금액(14억)과 출자약정금액(74억)에 큰 차이가 난 의혹, 코링크PE가 투자한 2차 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정 교수가 자문료 명목으로 7개월간 200만원씩 받는 등 펀드 운용에 관여한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코링크PE와 연결된 피앤피플러스컨소시엄 측이 투자 직후 서울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도 의혹 중 하나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