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0곳 중 3곳 채용 줄인다… 대졸 신입도 위축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올해 대기업 10곳 중 3곳이 신규 채용을 전년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종업원수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131개사이다.

조사결과 올해 신규(신입+경력) 채용 규모는 ’작년과 비슷‘이 48.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작년보다 감소‘가 33.6%, ’작년보다 증가‘가 17.5%로 뒤를 이었다.

한경연은 대기업의 82.5%가 신규 채용 규모를 지난해 수준 이하로 줄일 계획이라고 분석했다. 또 지난해 조사와 비교하면 ‘작년보다 감소’ 응답률은 9.0%포인트 높아진 반면 ’작년보다 증가‘와 ’작년과 비슷‘은 6.3%포인트, 2.7%포인트 각각 낮아졌다.

신규 채용을 줄인다고 답한 기업들은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들었다.

신규 채용을 늘린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미래 인재확보 차원’(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등이 높은 비중을 보였다.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올해 대졸 신입 채용 시장도 전년보다 위축됐다.

대기업들은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 규모가 ‘작년과 비슷’(55.0%), ‘작년보다 감소’(31.3%), ‘작년보다 증가’(13.7%) 순으로 응답했다. ‘작년보다 감소’는 지난해보다 7.5%포인트 높아진 데 반해 ‘작년보다 증가’는 5.1%포인트 하락했다.

인턴사원 채용은 42.0%가 뽑고 있으며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에 대해서는 81.8%가 도입했다고 응답했다.

응답 기업의 55.0%는 대졸 신입직원을 수시채용으로도 뽑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 채용 시 인공지능(AI) 활용은 11.4%가 이미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10.7%는 계획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기업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채용 방식으로는 수시채용(75.6%), 공개채용(73.3%), 추천채용(48.9%), 정규직 전환형 인턴채용(44.3%), 채용박람회(32.1%)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본오차 ±4.4%포인트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