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드론 공격' 사우디 자위권 지지"

 
 
기사공유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석유 시설이 14일(현지시간) 예멘 후티 반군의 드론공격을 받아 불길에 휩싸였다./사진=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데 대해 사우디의 자위권을 지지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저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에 게재한 이메일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미국은 이날 중요한 에너지 인프라(시설)에 대한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 경제에 필수적인 인프라와 민간에 대한 폭력 행위는 갈등과 불신을 악화시킨다"며 "미국 정부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세계 원유시장이 안정되고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아람코를 공격한) 무인기가 예멘에서 비롯됐다는 증거가 없다"며 아람코에 대한 무인기 공격 용의자로 이란을 지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로하니 (이란 대통령)와 자리프 (외교장관)는 외교에 나설 것처럼 행동하면서 사우디에 대한 거의 100건의 공격의 배후에 있다"며 "모두가 긴장 완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이란은 세계 에너지 공급에 대한 전례 없는 공격을 감행했다'고 비난했다. .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이란에 대한 미국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그들(이란)이 도발을 계속하거나 더 많은 핵농축을 할 경우 미국은 이란의 정유 시설에 대한 공격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란은 자신들의 정유소가 공격을 받는 것과 같은 결과가 현실이 될 때까지 잘못된 행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 바이자이드 사우디 주재 미국 대사도 트위터를 통해 "민간인을 위험에 빠뜨리는 중요한 인프라 시설에 대한 공격은 용납할 수 없으며 조만간 무고한 생명을 앗아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사우디 아람코의 석유 시설 2곳에서 무인기 공격에 의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후티 반군은 사우디 석유 시설 공격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