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열 수석부원장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국제공조 강화해야”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글로벌 금융불안 대응을 위해 금융감독당국간 국제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융감독원은 유 수석부원장이 지난 11~13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제21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에 참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및 그에 준하는 국가중 감독기구를 통합한 20개국가의 비공개모임으로서 1999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유 수석부원장은 미중 무역분쟁 및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국제금융시장 불안요인에도 글로벌 금융망이 손상되지 않고 금융시장의 불안정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금융감독당국의 역할과 감독당국간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나라가 1997년 아시아금융위기,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와 비교해 대외건전성, 금융산업 건전성, 투자여건 등이 크게 개선돼 금융시장의 복원력이 높아졌음을 적극 알렸다.

유 수석부원장은 또 ‘한국의 지속가능금융 및 금융권의 기후변화 대응 추진 현황 등’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참가국 대표들과 토론을 나눴다.

그는 “한국에서도 기후변화가 국제적인 문제로 부각됨에 따라 기후금융 등의 역할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금감원은 '지속가능·기후금융 스터디*' 등 다양한 방안을 시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48하락 6.4612:59 10/18
  • 코스닥 : 647.56하락 1.7312:59 10/18
  • 원달러 : 1180.80하락 6.212:59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59 10/18
  • 금 : 59.23상승 0.4312: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