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추석연휴 사우디행… 의미는?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 기간 중 삼성물산이 지하철을 건설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 관계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을 만나 "추석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계신 여러분들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며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은 지금 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는 도심 전역에 지하철 6개 노선, 총 168km를 건설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광역 대중교통 사업이다. 2013년 압둘라 빈 압둘 아지즈 전 국왕의 왕명에 의해 시작됐다.

삼성물산은 FCC(스페인), Alstom(프랑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개 노선 중 3개 노선의 시공을 맡고 있으며 2020년 준공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승지원으로 초청해 미래 성장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6년 추석 연휴에 인도 뉴델리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면담했다. 올 설에는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반도체 생산 공장이 있는 중국 시안공장을 방문했다.

지난달 대법원은 이 부회장에 대한 2심 판결을 파기 환송했다. 경영 측면에서는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대내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추석 연휴에도 해외 출장길에 오르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