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민주당, 국민 원성 뭉개고 가자는 소리"

 
 
기사공유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사진=뉴스1

바른미래당은 15일 더불어민주당의 추석 민심 진단에 대해 "잘못 돼도 한참 잘못됐다"며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여당인 민주당의 추석 민심 진단은 조금의 성찰과 반성 없이 결국 국민의 절망과 원성을 뭉개고 가자는 소리"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인영 원내대표가 추석 민심 보고를 통해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며 더 이상의 소모적 정쟁을 멈추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우리당 손학규 대표가 경고한 대로 '조국 시한폭탄'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적어도 (조 장관 임명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를 해야 하고, 조 장관에 대한 수사 방해는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정반대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장관은 장관 임명 이후 언론에 비치는 행보가 오직 검찰을 압박하는 것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검찰에 '악마'의 이미지를 씌우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에 대해서도 "김오수 법무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의 '윤석열 총장 배제 모의'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함으로써, 결국 반헌법적 사법농단을 용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인영 원내대표가 추석 민심 보고에서마저 이 사안들을 거듭 강조하는 건 결국 민주당이 통째로 '조국 부인 정씨의 변호인'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고백을 하고 있는 셈"이라며 "수사 받는 장관에게 검찰개혁을 하라는 것은 '수사를 압박하라'는 주문을 공개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장관, 청와대와 여당이 국민을 상대로 '검찰개혁 쇼'를 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것도 정도껏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1187.00하락 0.8b>:Wa />/ <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b>:Wa />/ <
  • 금 : 59.23상승 0.43b>:Wa />/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