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산정기준' 기본형건축비 3.3㎡당 10만6000원 인상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국토교통부는 16일 현행 공공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에 적용하는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 만에 1.04%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기본형건축비 인상은 노무비와 건설자재 등의 가격변동을 반영했다.

기본형건축비는 6개월마다 조정된다. 기본형건축비에 택지비와 택지비·건축비의 가산비 등을 더해 분양가를 결정하는 데 이용한다.

이번 조정으로 기본형건축비는 1㎡당 기존 195만3000원에서 197만3000원으로 올랐다. 공급면적(3.3㎡)당 건축비는 10만6000원(644만5000원→655만1000원) 인상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과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기 때문에 기본형건축비 인상폭보다 낮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