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증후군? 추석연휴 호텔예약 급증한 이유

 
 
기사공유
/사진=트립닷컴
호캉스의 인기가 여름철에 이어 추석연휴에도 이어졌다.

트립닷컴이 16일 밝힌 이번 추석 연휴기간(9월13~15일) 국내 호텔 예약량은 지난해 추석연휴(2018년 9월24~26일)보다 2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소 짧은 추석연휴 기간에 따른 것으로, 장거리·장기 일정의 해외여행 대신 국내의 안락한 호텔에서 온전한 휴식을 즐기려는 여행객들의 욕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호텔은 외부로 나가지 않아도 내부의 식음장과 편의시설에서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호캉스의 인기는 추석 직후에도 지속됐다. 같은 예약량 조사에서 이번 추석연휴 직후 일주일(9월16~22일)의 국내 호텔 예약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2018년 9월27일~10월3일) 대비 280% 급증한 양상을 보인 것.

이는 연차를 사용하거나 주말을 활용해 짧은 추석연휴에 누리지 못한 휴식을 즐기는 여행객들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립닷컴은 "최근 인기 여행 트렌드로 자리잡은 호캉스가 추석연휴에도 영향을 미쳤다"면서 "과거 추석을 지내고 집에 돌아와 남은 연휴를 보냈다면 이제는 호텔에서 집안일에서 벗어나 명절증후군과 거리가 먼 ‘호텔 추캉스’를 즐기는 트렌드가 새로 부상했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19상승 0.5913:22 11/22
  • 코스닥 : 631.55하락 4.4413:22 11/22
  • 원달러 : 1177.50하락 0.613:2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22 11/22
  • 금 : 62.13상승 1.6813:2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