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용마산역세권에 182가구규모 공공임대주택 건립

 
 
기사공유
용마산역세권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 지하철 7호선 용마산역세권에 182가구 규모의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선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열린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중랑구 면목동 1362번지 일원 공공임대주택 건립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수립(안)에 대한 심의가 ‘수정가결’됐다.

대상지는 지하철 7호선 용마산역과 250m 이내인 역세권으로 기반시설의 부담이 적은 입지요건을 갖춰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및 운영기준에 따라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고 용적률을 완화 받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심의한 용마산역세권 공공임대주택은 제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변경해 지하 4층~지상 15층 규모의 공공임대 60가구, 민간분양 122가구 등 전체 182가구의 공동주택이 건립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수요에 비해 공공주택의 공급물량이 부족한 현실에서 이번 역세권공공임대주택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을 통해 무주택 저소득층의 주거 안정에 기여하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58상승 1.6412:11 10/18
  • 코스닥 : 648.22하락 1.0712:11 10/18
  • 원달러 : 1180.20하락 6.812:11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11 10/18
  • 금 : 59.23상승 0.4312:11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