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수업료 없이 배우는 꿀잼 경주 역사 (ft. 설민석)

 
 
기사공유

‘선을 넘는 녀석들’ 꿀잼 가득했던 경주 역사 여행이 마무리됐다.

image

9월 15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5회에서는 지난 4회에 이어 경주의 보물을 찾아 나선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주 편 특급 게스트로는 시즌1, 2를 함께했던 문근영과 솔비가 ‘선녀들’과의 의리를 빛내며, 멤버들과 환상 케미를 만들어냈다.


이날 ‘선녀들’이 첫 번째로 찾은 곳은 황룡사 9층 목탑의 터였다. 몽골의 침략으로 불타 없어진 황룡사 9층 목탑은 아파트 25층 높이의 위용을 자랑, 당시 신라인들의 놀라운 기술력을 짐작하게 했다. 멤버들은 다시는 볼 수 없는 그 모습을 상상하며, 저마다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어 ‘선녀들’은 바다에 잠들어 있는 문무왕의 무덤을 찾아갔다. 전 세계 유일무이한 수중왕릉 문무대왕릉에는 “바다의 용이 되어 왜로부터 신라를 지키겠다”는 문무왕의 호국정신이 담겨 있었다. 죽어서도 나라를 지키겠다는 문무왕의 유언은 깊은 울림으로 다가와 멤버들을 감동시켰다.


문무대왕릉 근처에는 또 다른 신라의 발자취가 있었다. 바로 신문왕의 통일 신라 부흥의 염원이 담긴 절터 감은사지였다. 설민석은 이러한 신문왕의 업적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며 흥미로운 이야기를 이어갔다. 하나의 신라를 만들기 위해 옛 백제인, 옛 고구려인, 심지어 말갈족에게까지 똑같은 기회를 준 신문왕의 이야기는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많은 생각거리를 안겼다.


마지막으로 ‘선녀들’은 신라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보물을 직접 보고 만지기까지 했다. 분황사에서 출토된 ‘치미’에는 1300년 전 선덕여왕의 향기를 맡을 수 있었다. 자신을 향기 없는 꽃으로 비유한 당나라 황제에게 보란듯이 ‘분황사’(향기가 나는 황제의 절)를 세우고, 자신의 뜻을 알린 선덕여왕. 이야기를 알고 나니 더 향기롭게 느껴지는 신라의 보물이었다.


또한 길이 3cm의 초소형 황금 보물은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현미경으로 봐야만 보이는 금판 속 화려한 장식들은 신라인들의 놀라운 세공 기술을 짐작하게 했다. 두 눈으로 봐도 믿기지 않는 신라인들의 금손 능력에 또 한번 감탄을 쏟아낼 수밖에 없었다. 가장 작은 유물이 전한 감동은 ‘선녀들’에게 더 크게 다가왔다.


천년의 역사만큼이나 풍성한 이야기로 가득했던 경주 역사 여행이었다. 학창시절 여행지로 자주 찾았던 경주이지만, 이렇게 많은 보물들과 놀라운 역사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었는지 몰랐다는 반응이다. 보물 창고를 풀 듯 흥미로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 설민석의 역사 설명은 경주 배움 여행의 재미와 유익함을 높였다.


이날 신라의 보물들을 보고 느끼며 “너무 감사해요. 발견이 되어줘서”라고 말한 솔비처럼, 시청자들 역시 새롭게 알게 된 경주의 보물 같은 매력에 푹 빠져든 시간이었다는 반응이다. 방송 후 “경주로 다시 배움여행 떠나고 싶다”, “수업료 0원으로 배우는 경주 역사”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며 눈길을 끌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사진.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 캡처

 

  • 0%
  • 0%
  • 코스피 : 2071.48하락 6.4612:55 10/18
  • 코스닥 : 647.62하락 1.6712:55 10/18
  • 원달러 : 1180.80하락 6.212:55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55 10/18
  • 금 : 59.23상승 0.4312:55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