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지방 분양시장 활기… 11월까지 1만3000가구 공급

 
 
기사공유
대형 건설사가 11월까지 지방 분양시장에 1만3000가구를 공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규제 여파로 대형건설사의 텃밭인 수도권에서 아파트 분양이 크게 줄었다. 반면 지방은 분양가 통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으로부터 자유로워 대형건설사의 시공 단지가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아파트 브랜드가치가 부동산 시세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는 추세인 만큼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10위 내 대형 건설사는 9~11월 지방에서 1만3010가구(13곳)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는 지방에서 전체 계획된 분양(3만1816가구, 39곳)의 40.8%를 차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의 6298가구(11곳)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반면 서울은 올 8월까지 10대 건설사의 분양 물량이 3140가구(9곳)에 불과해 공급이 더딘 상황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양가를 통제하고 있어 제값을 받고 분양하기가 어려워진 만큼 지방 사업의 중요성이 커진 분위기다.

10대 건설사의 지방 공급 성적표도 좋아 올해 남은 사업지의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실제로 지난해 지방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10대 건설사가 차지했다. 올해도 대전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내놓은 ‘아이파크 시티’에 10만건 이상의 청약통장이 몰렸고 미분양이 1000여 가구에 달하는 부산 부산진구에서도 ‘래미안 어반파크’,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가 최근 완판에 성공했다.

중소 도시에서도 분위기는 마찬가지. 대우건설의 충남 아산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에 3만8598명이 몰리면서 평균 38.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전남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도 지역 역대 최고 경쟁률인 평균 6.23대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쳤다.

업계 관계자는 “지방이 수도권보다 오히려 대형 건설사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다양한 평면구성, 차별화한 커뮤니티 시설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서울 강남권 재개발, 재건축을 주요 건설사가 대부분 수주하는 것처럼 지역 내 우수 입지에 자리하는 경우가 많아 인프라도 좋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