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SK이노, 배터리소송 관련 CEO 첫 회동… 입장차만 확인

 
 
기사공유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왼쪽)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회장 /사진=각 사 제공
배터리 인력 및 기술유출을 둘러싸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최고경영자(CEO)가 처음으로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16일 양사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다.

양사 CEO가 배터리 소송과 관련해 만난 것은 지난 4월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제소하면서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당초 이날 회동에 동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민간기업 CEO 간 회동에 정부 관계자가 동석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회동 과정에서 산업부의 적극적인 중재노력이 뒷받침된 것은 사실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첫 만남이 있기까지 산업부의 노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만남에서 양사 CEO가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은 “각사 입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으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려운 점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사태 해결 방안 등이 나오지는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양사 CEO가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 의의를 둔다.

그러나 앞으로의 대화 과정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이 대화의 조건으로 ▲SK이노베이션의 잘못 인정 ▲진정성 있는 사과 ▲재발방지 약속 ▲손해배상 등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

반면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라 해당 조건을 받아들이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대화과정에서 강대강 대치구도가 예상되는 이유다.

한편 양사의 싸움은 지난 4월 LG화학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배터리 기술 유출 혐의로 제소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국내법원에 LG화학을 명예훼손 혐의로 제소한 데 이어 이달 초 미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과 LG화학 미국법인, LG전자를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내며 맞대응에 나섰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50상승 1.914:06 11/22
  • 코스닥 : 633.26하락 2.7314:06 11/22
  • 원달러 : 1177.40하락 0.714:06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06 11/22
  • 금 : 62.13상승 1.6814:06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