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 신규 임대주택 취득자, 종부세 부담 늘듯

 
 
기사공유
지난해 9월 이후 서울·경기·세종 등 조정대상지역에서 임대주택을 새로 매입한 경우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조정대상지역의 신규 매입 임대주택과 임대료를 5% 이상 올린 민간임대주택은 종부세 합산배제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국세청은 올해 12월 종부세 합산배제 및 과세특례 대상 부동산을 정기고지에 반영하기 위해 32만여명에게 신고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6일 밝혔다.

종부세 합산배제 신고는 납세자가 보유한 부동산 중에서 종부세 과세제외 요건을 충족하는 주택·토지 명세를 관할 세무서에 신고하는 것이다. 신고대상은 요건을 갖춘 임대주택, 사원용 주택, 미분양주택 등과 주택건설사업자가 취득한 토지다. 해당 부동산을 보유한 납세자는 이달 30일까지 신고해야 12월 정기고지 기간에 과세대상에서 제외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올해부터 임대료 인상률 5% 제한 및 조정대상지역 신규 매입 임대주택 합산배제 제외 등의 요건을 감안해 신고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부터 1가구 1주택 이상을 보유한 상태에서 지난해 9월14일 이후 조정대상지역 내 새로 취득한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은 합산배제 적용대상에 포함하지 않는다.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은 2018년 3월31일까지 주택 임대사업자 등록과 사업자등록을 한 경우 임대기간 5년, 2018년 4월1일부터 임대기간 8년을 적용한다.

다만 지난해 9월12일까지 조정대상지역 주택을 취득하거나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한 사실이 증빙서류에 의해 확인된 경우 합산배제가 적용된다.

임대주택의 경우 올 2월12일 이후 주택 임대차계약을 갱신하거나 새로 체결한 경우는 보증금이나 임대료의 연 인상률이 5%를 초과할 경우 합산배제를 적용하지 않는다. 합산배제 요건을 갖춘 임대주택 보유자는 시·군·구청에 주택 임대사업자 등록 및 세무서에 사업자등록을 하고 실제 임대한 경우 종부세 합산배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종부세 합산배제 적용을 받은 후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것이 확인되면 경감받은 종부세액 외에 이자상당 가산액을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