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폭주… 주금공 "선착순 아닙니다"

 
 
기사공유
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폭주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는 선착순 신청이 아닌 만큼 서둘러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주택금융공사는 16일 오전 0시부터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온라인(모바일·인터넷) 접수를 시작됐다. 혼란이 우려됐던 은행 영업점 창구는 한산한 반면 주금공 홈페이지는 마비됐다. 주금공 홈페이지와 전자약정을 모두 활용하면 0.1%포인트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안심전환대출 신청자가 주금공 홈페이지로 몰렸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받고 있는 주금공 홈페이지는 동시 접속자가 약 1만명 몰리면서 마비 상태다. 이에 따라 신청자는 수분에서 수십분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주택금융공사는 이날 낮 보도자료를 통해 “선착순이 아니기 때문에 신청 기간(16~29일) 내에만 신청하면 된다”고 재차 안내했다. 2주간 접수한 뒤 신청 금액이 한도(20조원)를 초과하면 주택가격이 낮은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굳이 일찍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모바일 앱보다는 PC를 사용해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는 것이 좀더 수월하다”고 덧붙였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상품 출시일인 16일 현재 신청접수가 급증하고 있지만 신청이 급증하는 낮 12시~오후 3시를 피해 신청하거나 혼잡하지 않은 다른 날 신청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기존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혼합형) 주택담보대출 이용자가 저렴한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다. 시가 9억원 이하의 주택 1채를 보유한 실소유자 중 부부 합산 연봉 8500만원 이하(신혼부부, 다자녀는 1억원 이하)인 경우만 대상으로 한다.

전자약정을 취급하는 은행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부산은행 등 5곳이며 실제 대출은 은행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해당 은행의 계좌가 없다면 미리 만들어야 한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는 오는 27일(금요일)까지 진행되며 온라인에선 29일 자정까지 접수받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