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산은-수은 합병? 이동걸 회장 사견일 뿐"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 참석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꺼낸 산업은행-수출입은행 합병에 대해 "아무 의미없는 일"이라며 일축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굳이 왜 갈등을 일으키느냐. 합병 논쟁을 해서 우리나라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 아무 의미 없는 얘기를 해서 뭐하겠느냐"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어 그는 "이 회장이 사견이라고 하지 않았느냐. 그분 말 그대로 들어줘야 한다"면서 "사견이라고 하니 그대로 인정해주고, 이 부분은 더 얘기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사견을 전제로 "정책금융이 여러 기관에 분산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공식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러한 개편은 강력한 시너지를 일으켜 기업에 대한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