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 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내가 할 수 있는 방법 없다"

 
 
기사공유
고유정이 16일 3차 공판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자신의 심경을 드러내며 울먹거렸다.

16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 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고유정 사건’ 3차 공판에서 고유정은 “변호인의 의견서를 낭독하게 해달라”고 울먹이며 말했다. 이는 고유정 측 법률대리인인 남윤국 변호사가 재판부에 의견서 낭독을 요구하면서 이뤄졌다.

고유정은 “내 의견을 전달할 기회는 (변호인) 접견 시간 밖에 없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내 의견을 토대로 변호인이 작성한 것”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남 변호사도 “피고인을 접견하면서 들은 내용을 바탕으로 의견서를 작성했다”면서 “피고인의 생각을 정리한 것이니 법정에서 낭독할 수 있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거듭 요청했다.

잠시 배석판사와 상의한 정 부장판사는 의견서 낭독 요구를 허용하지 않았다. 의견서에 담긴 내용이 지난 기일에 이미 현출한 것이 대부분이어서 공판 진행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재판부는 고유정이 직접 쓴 의견서는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 부장판사는 “증거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피고인의 주장이 옳은 지 그른 지에 의견을 담은 의견서를 낭독하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피고인이 수기로 작성해 오면 다음 기일에 충분히 발언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고유정의 차량에서 나온 이불 속 혈흔에서 검출된 졸피뎀의 주인을 찾는 증거 조사가 진행 중이다. 증거 조사에서 재판의 최대 쟁점인 ‘계획범죄’ 정황 유무가 드러날 것으로 예측돼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