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사우디 사태' 대비 긴급회의 개최… 비상시 대안은?

 
 
기사공유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과 유전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원유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며 국제유가가 급등한 16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주유소에서 종업원이 주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일어난 유전 드론 테러와 관련해 대비책 마련을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산업부는 16일 오후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사우디아라비아 핵심 석유시설인 아브카이크 탈황·처리 시설 및 쿠라이스 유전에서 발생한 드론 테러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우디는 우리나라의 1위 원유 수입국으로, 지난해 전체 수입 원유의 28.95%가 사우디산이었다.

사우디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해 자체 비축유를 활용, 최대한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역시 국내 원유 도입에 단기적으로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정유사들은 원유 문제에 어려움이 없다는 반응이지만, 국제유가의 단기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정부는 정유업계와 협력해 기타 산유국으로부터의 대체물량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수급 상황이 악화될 시 정부와 민간에서 보유하고 있는 전략 비축유를 방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또 이번 사태가 국내 시장과 소비자 가격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선제적으로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는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국제 사회와 국제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데 있어서도 긴밀히 협력해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