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황교안 삭발 전 우려 표했다… 재고 요청도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식을 한 뒤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단행하기 전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염려 메세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기정 정무수석이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에 대한 말씀을 전달했다"며 "삭발에 대해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황 대표는 강 수석에게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강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답한 뒤 자리를 떴다.

고 대변인은 "지금 산적한 현안이 무척 많다"며 "이런 것들을 그냥 두는 것이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강 수석의 재고 요청에도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을 강행했다. 이날 삭발은 헌정 이후 제1야당 대표가 한 첫 삭발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