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한상범 부회장 용퇴… 후임에 정호영 사장

 
 
기사공유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왼쪽)과 정호영 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실적 부진의 늪에 빠졌던 LG디스플레이가 수장 교체로 분위기 반전을 모색한다. 자진 퇴진하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대신 정호영 사장이 기업을 이끌 계획이다.

16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호영 사장을 선임했다. 정 사장은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이사회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해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게 됐다.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 위기상황 극복을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 및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특히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어 디스플레이산업 이해도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진 퇴진을 선택한 한 부회장 역시 LCD에서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실적이 악화된 책임을 지고 용퇴했지만 LG디스플레이 발전에 기여한 성과는 크다.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한 부회장은 그 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는데 크게 공헌했다. 8년 연속 대형(9.1”이상) LCD 패널 점유율 1위(매출액, 면적 기준)도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디스플레이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어려운 경영상황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하며 LCD 중심의 LG디스플레이 사업구조를 OLED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대형 OLED시장을 개척해 TV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점은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이번 이사회 결의에 따라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다만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을 유지하며 신임 정 사장은 오는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