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 ‘새 아파트’를 원한다… 이유는?

 
 
기사공유
부산시내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부산시 각 자치구의 노후아파트 비율이 지역 평균의 최대 2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신규 주택 공급이 원활하지 못했다는 뜻.

17일 부동산전문 리서치 회사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사용승인 후 20년이 지난 부산시 노후아파트 비율은 36%에 달한다.

특히 사상구는 노후아파트 비율이 60%에 달해 노후아파트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이어 영도구(58%), 사하구(54%), 해운대구(51%), 북구(47%)의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노후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은 새 아파트를 선호하는 잠재수요자들이 많은 것을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또 상대적으로 새 아파트의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는 반증이자 재개발·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기도 하다.

실제로 부산에서는 최근 10년 동안 신도시 위주의 공급이 이어지면서 기존 도심 내 공급이 부족했다. 최근 들어 정비사업이 활발해지면서 분양을 통해 높은 인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도 이러한 사실을 입증한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현재까지 부산에서 일반분양된 새 아파트는 14만1660가구에 달했지만 일부 지역에 물량이 집중되는 현상을 보였다. 강서구와 기장군 등 신도시 새 아파트 공급이 주로 이뤄졌으며 사상구, 중구, 영도구 등 지역에는 신규 공급이 거의 없었다.

업계 관계자는 “부산과 같은 노후 아파트 밀집 지역은 기존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새 아파트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풍부하다”며 “여기에 희소성이 더해져 집값 상승 여력도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