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어떤 병? 증상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n Swine Fever))이 발생한 가운데 증상에 관심이 모아진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돼지 전염병으로, 출혈과 고열이 주 증상이다. 

특히 고열과 혈액성 설사 등이 동반되는 심급성·급성형은 발병 후 1~9일 중 폐사하며, 폐사율은 최대 100%에 달한다. 급성형보다 증상이 덜한 아급성형은 발병 후 20여일께 폐사하며, 폐사율은 30~70%다. 발육 불량과 폐렴 등 증상이 나타나는 만성형은 폐사율이 20% 미만이다.

폐사율이 매우 높아 가축전염병 예방법상 제1종 법정전염병으로 지정돼 있지만 아직까지 사용 가능한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해외 발생국에서는 100% 살처분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 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잠복기는 3일에서 최대 21일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30분쯤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이날 오전 9시에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