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니트족 인한 연간 손실 49조4000억원… GDP의 2.7%

 
 
기사공유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우리나라 청년 중 직업도 없으며 훈련과 교육도 받지 않는 ‘니트’의 비중은 2015년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니트로 인한 경제적 비용은 2017년 기준 49조4000억원으로 GDP 대비 약 2.7%에 이른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7일 ‘청년층 니트의 특성 분석 및 비용 추정과 정책적 함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이 한국노동패널 2010~17년 자료를 사용해 청년층 니트의 비중을 추정한 결과 니트의 비중은 2017년에 21.2%를 기록했다. 니트의 비중은 그동안 부침이 있었지만 2015년부터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니트에 따른 손실은 성향점수매칭법(PSM)을 사용해 연간 경제적 비용을 추정했다. 그 결과 니트가 취업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월평균 소득은 2017년 178만4000원으로 취업자 대비 니트의 평균소득 비율은 85.0%를 기록했다.

시장소득 기준으로 사업주의 사회보장부담금을 포함한 니트의 연간 경제적 비용은 2010년도에 34조7000억원을 기록했는데 2017년에는 49조4000억원으로 늘었다.

GDP 대비 니트의 경제적 비용 비중은 2010년에 2.6%를 기록했으며 이후 부침을 보이다가 2015년부터 증가하는 양상을 나타내며 2017년에는 2.7%를 기록했다.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니트의 특징을 살펴보면 남성의 니트 비중이 증가하면서 여성의 니트 비중보다 더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초대졸 이상의 고학력층에서 니트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높았는데 특히 4년제 대졸 이상의 경우 니트의 비중은 30%를 넘어섰다.

부모의 학력수준이 높으면 니트 비중은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구의 소득이 높을수록 니트의 비중이 감소했다.

부모의 직업형태에 따른 니트의 비중에서는 부모가 무직인 경우 니트의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청년의 취업 및 직업훈련 경험 유무별로 니트의 비중을 분석한 결과 과거에 한 번이라도 취업한 경험이 있는 청년의 경우 그렇지 않은 청년보다 니트의 비중이 낮았고 직업훈련의 경우에도 직업훈련 경험이 있는 집단에서의 니트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유진성 한경연 유진성 국가비전연구실장은 “소득 하위계층에서 니트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청년취업 지원정책은 저소득층 중심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청년층 니트를 대상으로 취업경험이나 직업훈련, 인턴 등 서비스 중심의 지원을 추진고 현금지급의 경우 취업관련 프로그램을 이수해야만 현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지원과 연계하여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