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상업용부동산 착공량 6년만에 최저

 
 
기사공유
수도권의 한 상업시설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 규제로 인한 주택시장의 가라앉은 분위기가 상업용부동산(판매 및 영업시설, 위락시설, 근린생활시설, 숙박시설, 업무시설 등) 착공량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7월까지 상업용부동산 착공량은 2만7702동으로 조사돼 2013년(2만7008동)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상업용부동산 건축 허가 건수도 마찬가지. 2013년 이후 1~7월 상업용부동산 건축 허가 건수는 매년 4만동 이상을 유지했지만 올해는 3만9671동을 기록하며 6년 만에 4만동 이하로 떨어졌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연구원은 “주거용 부동산을 시작으로 침체된 부동산시장의 분위기가 상업용부동산에까지 이어져 상업용부동산 공급이 준 것으로 보인다”며 “높은 분양가격, 공실 위험 등의 문제로 상업용 부동산 투자 희망자들이 상당수 시장을 이탈한 것도 상업용부동산 공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