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주 급등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돼지 전염병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이에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기업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 질병은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는 한 번 감염되면 폐사하고 백신이나 치료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대체식품 기업이나 동물의약품 공급·백신개발 업체 등이 수혜를 볼 전망이다.

 

우선 수혜가 기대되는 기업들을 살펴보면 닭고기 제조업체 ‘마니커’, 돼지열병 백신 소독제 제조업체 ‘이글벳’, 돼지열병 시험백신 개발업체 ‘코미팜’ 등이다.

 

이날 오전 9시4분 현재 마니커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53원, 29.87%) 오른 1100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이글벳도 가격제한폭(1890원, 30.00%)까지 올라 상한가(8190원)를 기록 중이다. 같은시각 코미팜은 전 거래일 대비 1850원(14.45%) 오른 1만4650원에 거래 중이다.

 

한편 중국에서는 지난해 4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돼지고깃값이 40% 이상 오르기도 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