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심경… "혼란스러운 부분도 있었다"

 
 
기사공유
수지.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촬영 중 소속사가 바뀐 것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한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수지는 “드라마 중간에 소속사가 바뀌면서 혼란스러웠던 부분도 있었다. 워낙 장기간 촬영하다 보니까 그런 상황이 생겼지만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예정이다.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매니지먼트 숲으로 소속사를 옮긴 당시 수지는 '배가본드' 촬영 중이었다.

아울러 수지는 이날 “극 중 해리의 모습이 성장하는 것처럼 저 역시 연기에 대해서 고민하고 성장하는 것들이 작품을 통해서 잘 보여졌으면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배가본드’는 가족, 소속, 이름을 잃은 ‘방랑자(Vagabond)’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을 그리는 첩보액션멜로 드라마로,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