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해명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50% 약간 넘어"

 
 
기사공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KBS가 직원 중에서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 비율이 60.8%에 달한다는 지적에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며 비율 또한 감소 추세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KBS에서) 총원 대비 연봉 1억원 이상 받는 인원 비율은 2016년 58.2%, 2017년 60.3%, 2018년 60.8%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3명 중 2명이 1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KBS는 같은 날 공식 입장을 내 윤 의원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KBS는 “윤 의원 보도자료는 KBS의 각 직급 인원수에 해당 직급 대표 호봉을 단순 곱해 산출한 자료로 사실과 다르다”며 “직원 중 실제 1억원 이상 연봉자는 2018년도 연간 급여 대장 기준 51.9%로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다. 비율 또한 감소 추세다”고 언급했다.

이어 “향후 5년간 고연봉자들이 1000명 이상 퇴직할 예정이다. 2018년도 임금을 동결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건비 증가 억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집행기관(사장, 부사장 등 임원)은 2017년 이후 2년 연속 임금을 동결하고 2019년도에는 임금 10%를 자진 반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는 “또 직원의 경우 2019년 연차 촉진을 시행하고 있다. 연차 촉진 일수를 매년 확대 시행할 예정인 만큼 향후 연봉 1억원 이상 직원 비율은 50% 이하로 크게 낮아질 전망”이라며 “KBS 임금 수준은 타 지상파 방송사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