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소식에 급등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소식에 급등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8.05달러(14.7%) 오른 6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 공격으로 인해 사우디에서는 일평균 570만배럴 가량의 생산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달 사우디 일평균 산유량이 981만배럴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사우디 산유량의 절반수준이다.

안예하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과 사우디가 이란을 이번 공격의 배후로 언급하며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것이라는 소식도 전해져 향후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23:59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23:59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23:59 11/21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23:59 11/21
  • 금 : 62.13상승 1.6823:5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