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시황] 외인·기관 '팔자'에 코스피 약세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국제유가가 사우디아라비아 원유시설에 대한 드론(무인기) 공격에 따라 급등한 가운데 코스피가 17일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하락했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3.50포인트(0.17%) 내린 2058.72에 거래를 시작했다. 개인이 128억원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1억원, 108억원 순매도했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등 글로벌 경기 부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국내 주식시장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으로 인한 피해 추잔 규모는 하루 기준 570만 배럴로, 전세계 원유 공급량의 5.6% 수준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공급이 축소될 경우 수급 차질이 발생할 수 있는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인도 등이 꼽힌다.

시총 상위종목에서는 SK하이닉스, NAVER 등이 1%대 상승세인 반면 삼성전자, 현대차 등이 1%대 하락세다.

코스닥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1.49포인트(0.23%) 내린 637.10으로 하락 출발했다. 개인이 235억원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70억원, 21억원 순매도했다.

시가 상위종목 대부분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헬릭스미스, CJ ENM, 케이엠더블유, 펄어비스 등이 1%대 약세다.

서상영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 경기 둔화 우려를 낮춘 요인 중 하나가 소비 개선인 만큼 유가 상승은 경기 위축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며 "하지만 유가 상승이 장기화 되지 않는다면 실물 부문 영향이 제한될 수 있어 관련 우려는 높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