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기조연설서 맞선 한일… "중대한 국제이슈" VS "과학적 근거 없다"

 
 
기사공유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국 정부가 지난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63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 총회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건을 공론화시켰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가 해답을 찾지 못하는 상황에서 전세계적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최근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가 불가피하다고 언급했다"고 우려를 표했다.

문 차관은 "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이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다"라며 "IAEA가 후쿠시마 사고 처리에서 일본과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온 것처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도 동일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원자로 상태 및 오염수 현황에 대한 현장 조사와 환경 생태계에 대한 영향 평가 등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추진해야 할 것"DL라며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원전 오염수 처리 기준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차관은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과 안전, 환경 보호를 위한 일본 측의 실질적이고 투명한 조치와 행동이다"고 강조했다.

후쿠시마에서는 지난 2011년 3월 원전 사고가 발생한 이후 녹아내린 핵연료를 냉각시키기 위해 하루 170톤의 물이 주입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가 부지 제약으로 오는 2022년 7월쯤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의 90%가 인체에 해가 없다면서 바다 방류를 희망하고 있지만, 후쿠시마 지역 어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의 거센 반발에 직면한 상태다.

한국 정부는 앞서 지난 5일 IAEA에 서한문을 보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국제기구와 이해 당사국이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여전히 '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문 차관에 앞서 기조연설을 한 다케모토 나오카즈 일본 과학기술상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를 두고 과학적으로 증거가 없는 비판들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제공한 자료와 관련된 IAEA의 보고서 등을 토대로 국제사회가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