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방탄 정국 열애설 불똥에 "좀 지친다"

 
 
기사공유
해쉬스완.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캡처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불똥 튄 래퍼 해쉬스완이 다시 한 번 억울한 심경을 밝혔다. 

17일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 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 쓰지 말라고 해 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좀 지친다"며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니까 걍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앞서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을 의심케하는 사진이 확산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의견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후 방탄소년단 팬들은 해쉬스완에 해당 사진의 진위 여부를 물었으며, 해쉬스완은 해명에도 일부 팬들이 자신을 비난하는 글을 올리자 "토할 것 같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음은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다 봤어. 해쉬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걍 덮어 씌우자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에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니까 그만하자고. 니넨 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 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아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니까 걍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58상승 4.9814:23 11/22
  • 코스닥 : 634.90하락 1.0914:23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2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23 11/22
  • 금 : 62.13상승 1.6814:2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