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못 죽여 안달"…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해쉬스완 불똥에 이로한 분노

 
 
기사공유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사진은 이로한, 정국, 해쉬스완(왼쪽부터). /사진=VMC, 장동규 기자, 해쉬 스완 SNS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애먼 피해자가 된 해쉬스완. 래퍼 이로한이 “욕 먹을 거 감당하고 댓글 단다. 가수던 배우던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돼 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로한은 해쉬 스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은 심경글에 “이유와 명분이야 어떻게든 만들고 붙으면 생기겠지만, 해쉬스완 형이 그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기에 당신들이 단체로 XXXXXX을 처 떠는지 모르겠다”며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깃 정해가지고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다 몰려 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인가”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 사람답게. 그렇게 싫으면 소비를 하지 말지 왜 다들 사람을 못 죽여서 안달”이라며 “스무 살짜리 어린놈이 보기에도 이 세상은 미쳤다. 새벽 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6일 밤, 한 온라인 게시글에는 거제도의 한 식당 CCTV에 찍힌 방탄소년단 정국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한 여성을 백허그하고 있는 모습이 게재됐다. 일부 네티즌은 래퍼 해시스완에게 이 사진을 거론하며 "혹시 이 사진 해쉬스완 아니세요?"라고 DM(다이렉트 메시지)로 물었고, 급기야 해시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해당 사진을 공개하며 "이거 저 아니에염.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게재했다.

오히려 해쉬스완이 이를 해명한다는 것이 정국의 거제도 열애설을 부추겼고, 방탄소년단 팬들은 해쉬스완을 향해 날 선 비난에 나섰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해쉬스완에게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게시물을 삭제한 뒤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치?'라는 글과 함께 게시물을 삭제 해달라고 요청하는 누리꾼들의 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자신에 대한 악플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이어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며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 쓰지 말라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 생각하겠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 할게"라며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니까 그냥 아무 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호소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