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배럴당 70달러 넘을 듯… 급작스런 증산 어려워"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 드론(무인기)테러 사태로 국제유가가 배럴당 70달러선을 넘길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신증권은 17일 국제유가가 단기간내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소현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원유수요 둔화 우려로 하락한 국제유가의 방향성이 바뀌었다. WTI 선물 가격이 전거래일 종가대비 10% 이상 올라 60달러를 돌파했다"며 "친이란 예맨반군의 드론 공격으로 사우디의 주요 석유시설이 타격받아 원유공급 차질 우려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570만배럴 분량의 원유공급이 중단됐다. 이는 사우디 원유생산량의 58%로 전세계 원유공급량의 5%에 해당한다.

김 애널리스트는 "국제유가는 단기간내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이전까지의 원유생산 차질량은 원유생산국의 공급량 증대로 보완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룸버그에 따르면 석유수출기구(OPEC) 내 사우디와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을 제외하면 단기간내 원유증산 가능량은 130만배럴"이라며 "미국은 원유운송 파이프라인 부족으로 급작스런 증산을 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 이후 미국과 이란 관계 악화로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가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또 미국이 이번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한 것에 주목했다. 기존 이란 제재를 심화시켜 원유공급 차질 이슈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고 앞으로 투기자금이 유입될 수 있어 국제유가 상한선이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현재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만으로 사우디의 원유생산 차질량을 보완하는 데 한계가 있다. 다만 미국 외에도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비상대응 계획으로 회원국의 전략비축유 공동 방출이 진행되면 사우디의 원유생산 차질량을 어느 정도 만회할 수 있다"면서 "향후 사우디의 원유시설 복구 발표 시점이 단기 국제유가 상승폭을 결정하는 주요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