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이동걸 회장에 일침 "산은·수은, 역할 뚜렷이 달라"

 
 
기사공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 영향에 따른 국제유가 점검 등을 위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기획재정부가 17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화두로 던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대한 통합 논란에 대해 "산은과 수은은 고유 핵심기능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1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주재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동걸 산은 회장의 (통합 당위성) 언급은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규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가 2013년 마련한 정책금융기관 역할 재정립 방안에 따르면 산은은 대내 금융 특화기관이고 수은은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이라며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각 기관이) 보유한 핵심기능에 역량을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동걸 산은 회장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주요 정책금융기관인 산은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차관은 유류세 재인하를 검토하겠냐는 질문에 "사우디 피격에 따라 국제유가가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이달 1일부터 유류세가 환원됐고 유가 상승도 최근 일이라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 피습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김 차관은 "우리 경제의 원유수급 상황을 단기간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이 사태의 장기적인 영향을 논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