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석유시설 피폭, 푸틴 "러시아산 '방공미사일' 사라"

 
 
기사공유
사우디 석유시설 피폭.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생한 석유생산시설 피격사건과 관련, 사우디 측에 러시아산 무기 구입을 제안하고 나섰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시리아 사태 논의를 위한 러·터키·이란 3국 정상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열어 사우디아라비아에 어떤 지원을 할 것인지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란과 터키가 각각 러시아산 방공미사일 S-300과 S-400을 구매한 사실을 들어 "사우디 정치 지도자들도 충분히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 미사일들이 사우디의 모든 인프라 시설을 확실히 보호해줄 것”이라면서 “S-300이나 그 개량형인 S-400 중 어떤 미사일을 구매할지는 스스로 선택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이 이날 회견에서 예로 든 S-400 '트리움프' 미사일은 30㎞ 이하 고도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드론(무인기) 등을 최대 600㎞ 밖에서 레이더로 탐지·추적할 수 있는 지대공 요격미사일이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3국 정상회담을 열고 8년째 지속 중인 시리아 사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