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석유공급 차질… 트럼프, 전략비축유 방출 승인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 핵심 석유시설이 공격을 받으면서 가동이 잠정 중단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 불안 해소를 위해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전락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을 통해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 공격으로 인해, 나는 전략비축유에서 석유 방출을 허가했다"라며 "이는 필요하다면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텍사스와 다른 여러 주에서 현재 허가 과정에 있는 송유관의 승인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모든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에서는 국영 석유회사가 소유한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석유 시설이 전날 드론 공격을 받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영향을 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570만배럴은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절반 수준이다.

사우디 원유 공급이 차질을 빚자 국제 원유 시장도 덩달아 요동쳐 유가가 빠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사우디 폭격 이후 첫 거래에서 국제유가가 한때 배럴당 71달러를 기록해 전 장 보다 약 20%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11상승 24.510:00 10/14
  • 코스닥 : 639.99상승 7.0410:00 10/14
  • 원달러 : 1184.80하락 410:00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0:00 10/14
  • 금 : 60.44상승 2.6710:00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