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5년 이상 소규모 건축물 안전 실태조사

 
 
기사공유
서울시가 15년 이상 소규모 건축물을 대상으로 내년 6월까지 안전 실태조사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해 일어난 용산구의 한 상가건물 붕괴현장.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는 소규모 민간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해 사용승인 15년 이상된 15층 이하 건축물 2만6000여동에 대해 3종시설물 지정을 위한 실태조사를 내년 6월까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3종시설물이란 다중이용시설 등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높거나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계속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는 15년 이상 경과된 건축물 중 1종(21층), 2종(16층)보다 상대적으로 소규모인 건축물을 말한다.

조사 대상은 공동주택 1만7386건, 종교시설 등 8529건 등 총 2만5915건이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2498건으로 가장 많고 금천구는 562건으로 가장 적다.

서울시는 ‘시설안전법’. ‘3종시설물 지정을 위한 실태조사 매뉴얼’에 따라 조사가 정확하고 공정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공무원, 외부전문가와 합동으로 체크리스트에 의한 점검항목 조사, 육안검사, 필요시 안전점검 장비까지 활용할 방침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과거 용산 상가 붕괴, 대종빌딩 기둥 균열 등의 민간 건축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체계적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며 “3종시설물 지정을 위한 이번 실태조사는 꼭 필요한 과정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7
  • 금 : 59.23상승 0.43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