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의 비판 “소크라티스, 세상에서 제일 쉬운 패스 상황이었는데…”

 
 
기사공유
지난 16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왓포드전에서 최악의 패스 미스를 범한 아스날의 센터백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전성기와 함께했던 수비수이자 현재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게리 네빌이 최악의 졸전을 펼쳤던 아스날의 센터백들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아스날은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왓포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왓포드 원정 경기에서 2-2 무승부에 그쳤다. 전반전에만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의 활약 속에 두 골을 앞서갔던 아스날은 후반전 들어 최악의 경기력으로 일관하며 왓포드에 두 골을 내줬다.

최하위 왓포드를 상대로 충격적인 경기력을 보인 아스날은 이날 무려 31개의 슈팅을 허용했다. 베른트 레노 골키퍼의 선방들이 없었더라면 대량 실점 패배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경기였다.

리그 개막 후 2연승을 거뒀던 아스날은 이후 3경기에서 2무 1패에 그치고 있다. 리버풀전과 토트넘 홋스퍼전 이후 경기력이 크게 떨어지면서 많은 이가 아스날에 우려를 보내고 있다. 현재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네빌 역시 아스날과 실수를 연발한 수비수들에 쓴소리를 냈다.

17일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한 네빌은 지난 왓포드전에서 어처구니 없는 패스 실책으로 추가골을 내준 아스날의 센터백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를 두고 “그는 형편없었다. 당시 아스날이 후방으로 내려온 것은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때 소크라티스는 세상에서 가장 쉽게 처리할 수 있는 볼을 받았다”며 그의 실책을 이해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압박에서 자유로웠던 에인슬리 메이틀랜드- 나일스에게 패스를 했다면 간단한 일이었다. 마테오 귀엥두지에게 줄 필요가 없었다. 내가 생각하기엔 이건 그저 형편없는 실력의 문제다”며 혹평을 이어갔다.

또 네빌은 후반 34분 로베르토 페레이라에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준 다비드 루이즈에 대해서도 “정말 나쁜 플레이였다. 그런 지역에서 돌파를 허용하고, 일을 벌인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 루이즈와 소크라티스의 플레이를 항상 지켜보면 그들은 이러한 실수를 한다. 아스날 수비진은 언제나 상대방에게 기회를 준다”며 비판받는 게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