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 공시지가 시세의 30%대"

 
 
기사공유
올해 경기도 아파트 표준지 공시지가의 시세반영률이 정부 발표치의 절반인 30%대에 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기지역협의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26개 시·군 표준지 아파트 공시지가·공시가격 시세반영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경실련이 도내 67개 표준지 아파트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을 조사한 결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시세반영률 64.8%와 비교해 절반 수준도 안되는 31.8%로 나타났다.

올해 경기 평균 시세는 3.3㎡당 2202만원으로 지난해 1986만원 대비 11% 올랐다. 올해 평균 공시지가는 3.3㎡당 699만원으로 전년대비 7% 오르는 데 그쳤다고 경기경실련은 설명했다. 따라서 시세반영률은 31.8%로 지난해 33%보다 낮아졌다.

경기경실련 관계자는 "잘못된 공시지가로 재산세 등이 불공정하게 부과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기도는 불공정한 공시가격 개선을 위해 표준지·표준주택 조사 및 평가 권한의 시도지사 위임 등을 건의할 계획이다.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23:59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23:59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23:59 11/21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23:59 11/21
  • 금 : 62.13상승 1.6823:5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