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회동 하루만에 ‘압수수색’… LG화학·SK이노, 대화 영향은?

 
 
기사공유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왼쪽)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회장 /사진=각 사 제공
배터리 인력 및 기술유출 문제를 놓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관계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지난 16일 양사 최고경영자(CEO)가 회동하며 소송 이후 처음으로 대화의 물꼬를 트는 듯했으나 하루 만에 경찰이 SK이노베이션을 압수수색하면서 관계가 다시 얼어붙는 양상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본사와 대전 대덕연구소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LG화학이 지난 5월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서울경찰청에 SK이노베이션을 형사 고소한 데 따른 것이다.

LG화학은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에서 경쟁사 관련 구체적이고 상당한 범죄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한 결과 충분한 증거를 확보함에 따라 압수수색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은 경쟁사가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경력직 채용 과정에서 당사의 2차전지 관련 국가 핵심기술과 영업비밀을 불법적으로 취득한 사건”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선도업체인 당사의 영업비밀을 활용해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벌이며 공정 시장 질서의 근간을 무너뜨려 왔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번 수사를 통해 경쟁사의 위법한 불공정행위가 명백히 밝혀져 업계에서 사라지는 계기가 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국가 배터리 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LG화학의 입장은 양사 CEO 회동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SK이노베이션과의 대화는 사실상 물건너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LG화학의 비방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채용해 간 경력직원이 100여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SK의 배터리 사업 경력사원 모집에 지원한 LG화학 출신 전체의 10%대에 불과하다”며 “SK이노베이션이 2016년부터 진행해 온 경력사원 채용에 LG화학 출신 지원자들 규모는 실로 엄청나다”고 밝혔다.

헤드헌터를 통한 특정인력 타기팅 채용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경력직 채용 과정에서 LG화학의 2차전지 관련 국가핵심기술과 영업비밀을 불법적으로 취득한 사건'이라는 LG화학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한 “LG화학은 수차례 입장문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이 여론전을 하고 있는 것처럼 얘기하고 있으나 실제로 사안이 발생된 이후 두 회사의 공식적인 발표를 비교해 LG화학이 두 배 가까이 된다”며 “이제부터라도 이성적인 대응을 해 주시길 정중히 당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SK이노베이션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도 비공식적으로도 대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해 왔고 그 의지는 지금도 앞으로도 변함이 없다”며 “전날 두 회사 CEO간의 대화도 그런 취지에서 진행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