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깨기' NC, 후반기 초강세 양현종 다음 제물 삼을까

 
 
기사공유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지난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를 거둔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상승세를 등에 업은 NC 다이노스가 이번에는 양현종을 상대한다.

NC의 지난주 행보는 그야말로 거칠 것이 없었다. NC는 지난 11일 두산 베어스전을 시작으로 KT 위즈(12~13일), 삼성 라이온즈(14~15일)와의 가진 5연전을 싹쓸이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8일까지 KT 위즈에게 공동 5위를 허용해 '가을 복귀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와는 정반대의 행보였다.

NC의 5연승이 값진 이유는 두 가지였다. 하나는 5위 경쟁자인 KT와의 원정 2연전을 모두 가져왔다는 점이다. KT는 12, 13일 양일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원정 경기를 각각 7-4, 5-2로 이겼다.

사실상 5위 싸움의 가장 큰 분수령이었던 2연전을 승리하면서 NC는 우위를 점하게 됐다. 반면 KT는 NC전을 포함 지난주 7경기에서 5패나 당하며 무너졌다.

17일 기준 NC와 KT의 경기차는 4경기에 이른다. NC가 134경기로 KT(137경기)보다 3경기나 덜 치른 데다 연승 분위기를 탔기 때문에 KT의 역전 가능성은 크게 떨어진 상태다.

또 다른 이유는 5경기 모두 상대 간판급 투수들을 상대로 거둔 승리라는 점이다.

NC는 11일 두산전에서 상대 1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맞이했다. 이번 시즌 20승을 거둬 다승 순위 1위에 올라 있는 린드블럼은 탈삼진(178개),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 0.96) 부문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는 리그 대표 투수다.

NC는 그런 린드블럼에게 패전을 안겼다. 3회 지석훈이 솔로포를 때려내는 등 2득점을 뽑아내며 괴롭혔고, 린드블럼이 내려간 뒤엔 2점을 더 내며 4-0 승리를 거뒀다. 그 사이 선발투수 최성영은 7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완벽 봉쇄했다.

NC 타선은 이어진 KT와의 2연전에서도 배제성과 윌리엄 쿠에바스에게 총 19안타를 때려냈다. 올시즌 KT 투수 최다승(13승)의 쿠에바스와 토종 선수 최다승(9승)의 배제성이었지만 NC 타선의 매서움에 고개를 떨궈야 했다.

기세를 올린 NC는 이어진 삼성전에서 상대 선발로 나온 윤성환과 벤 라이블리를 각각 6이닝 5실점으로 돌려세웠다. 앞서 4일 롯데 자이언츠전과 10일 KT 전을 각각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던 라이블리는 NC에게 6안타 2홈런을 맞으며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다.

KIA 타이거즈 투수 양현종. /사진=뉴스1

각 팀 1선발급들을 연이어 잡아내며 기세를 올린 NC는 17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한다.

KIA는 이날 경기 선발투수로 후반기 최고의 페이스를 보여주고 있는 양현종을 선택했다. 양현종은 후반기 0.47의 평균자책점으로 이 부문 독보적 1위를 달리고 있다. 8경기에 선발 등판해 패배 없이 6승을 거뒀고 이 중 완봉승만 두차례(8월4일 NC전, 9월11일 롯데전)였다. 시즌 2.25의 방어율을 기록, 린드블럼의 독주 체제였던 이 부문도 지난 16일자로 역전했다.

양현종의 기록이 걸려있는 만큼 NC로서는 쉽지 않은 승부가 될 전망이다. 각 팀 1선발 '도장깨기'에 나선 NC와 리그 최고의 투수 양현종의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15상승 2.2112:09 10/18
  • 코스닥 : 648.22하락 1.0712:09 10/18
  • 원달러 : 1180.20하락 6.812:09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09 10/18
  • 금 : 59.23상승 0.4312:0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