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아들에게 사과한 사연은?… "아들 말이 내 가슴 쳤다"

 
 
기사공유
개그우먼 이성미.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이성미가 아들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이성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가족사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미는 "지금은 욕을 안하는데 예전에는 욕을 정말 잘했다"라며 아이들에게도 험한 말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들 공부 때문에 캐나다로 함께 갔는데 매일 게임만 하는 걸 보고 속에서 화가 났다"라며 "하루는 남편과 싸우고 들어왔는데 아들이 또 게임을 하고 있어 '또 게임을 하느냐'라고 욕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아들이 대들며 '엄마는 교회 집사이면서 밖에서 사람들이 이러는 거 아느냐'라고 소리쳤다"라며 "그 말이 내 가슴을 쳤다"라고 고백했다.

또 "아들이 학교도 잘 안 나가고 힘든 시기가 있었다"라며 "아들을 힘들게 한 건 나 자신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아들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빌었다. 그러자 아들도 대성통곡하더라"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